topimage
  • 최근 댓글
  • Counter
  • 일반 배드민턴 채 줄 갈다

    2015.12.27 13:28

    석찬일 조회 수:59

    20151227_120652.jpg

     

    지난 일요일 (2015년 12월 20일) 저녁에는 카르멘 공연이 있었다.

    나는 공연이 끝난 후 밤 10시 30분쯤에 배드민턴장에 도착했다.

    나보다 전에 와 있던 사람들과 함께 열심히 배드민턴을 쳤다.

    독일에서 영국으로 유학을 가 있다가 오랜만에 성탄절 방학을 맞이해서 킬에 돌아온 핸드릭도 이날 함께 배드민턴을 쳤다.

    핸드릭과 함께 단식 게임을 치던 중, "팅~"하는 소리가 났다.

    나는 순간적으로 줄이 끊어졌다는 것을 느꼈다.

    그 후, 나는 예비용으로 들고 다니던 채로 쳤다.

     

    다음날 아침 일찍 나는 라켓스포츠 가게에 전화했다.

    "저, 제 배드민턴 채의 줄이 끊어졌는데, 오늘 배드민턴채를 맡기면 언제쯤 새 줄을 넣어서 찾을 수 있을까요?"

    "음... 내일 저녁 시간까지 가능합니다."

    "그럼, 제가 한시간안에 채를 가지고 갈께요."

     

    평소에 줄을 갈려고 가져가면 보통 4-5일 정도 걸리는데, 성탄 연휴를 앞두고 있어서 그런지 이번에는 빨리 된다고 해서 무척 기분이 좋았다.

    독일에는 12월 24일 오전까지만 가게들이 문을 열고 25일과 26일은 공휴일인데다, 27일이 바로 일요일이라서 며칠만 늦어져도 주 중에 채를 다시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나는 바로 자전거를 타고 라켓스포츠 가게에 갔다.

     

    "어떤 줄을 넣어줄까요?"

    주인 아저씨가 물었다.

     

    "음... 제가 줄을 너무 자주 끊어서 지난번에는 좀 두터운 줄을 넣었는데, 느낌이 좀 둔하더군요. 그래서 이번에는 다시 얇은 줄로 넣어주세요."

    "그럼 요넥스 BG 65 번 줄을 넣어줄께요."

     

    요넥스 BG65 번 줄은 느낌이 좋고 뭔가 안정적인 느낌을 주는 줄이라 생각된다.

     

    나는 화요일 저녁에 출근하기 전에 라켓스포츠 가게에 가서 배드민턴 채를 찾아왔다.

    오늘 저녁에 새로운 기분으로  이 채를 가지고 배드민턴을 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기념으로 찰칵~

     

    20151227_120708.jpg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