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고장난 하드디스크

    2007.09.27 09:54

    석찬일 조회 수:969 추천:12



    어제 저녁, 퇴근 후 집에 돌아온 후 나는 서재에 가서 컴퓨터를 켰다.
    인터넷 서핑도 하며 이메일도 확인하였다.
    그런데 어느 순간 컴퓨터가 얼어버렸다.
    - 여기서 얼었다는 말은 키보드나 마우스가 더 이상 동작하지 않으며 컴퓨터가 정지된 상태로 계속 있다는 뜻이다 -

    '흠... 아무 것도 안되네...'

    나는 약 1-2분 정도 기다려보았다.
    때에 따라서는 시간이 좀 지난 후, 동작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약간 기다린 후에 보아도 아무런 변화의 조짐이 보이지 않았다.

    '그렇다면... 그냥 리부팅해야지...'
    나는 리셋 버턴을 눌러서 소프트 리부팅을 하였다.

    그런데... 정상적으로 부팅되지않으며, 잠시 헤매다가 다시 리부팅되고,,, 또 헤매다가 다시 리부팅하는 과정이 반복되었다.

    '이런...'

    일단 부팅이 안 되는 관계로 나는 윈도우를 다시 깔았다.
    하드디스크는 4개의 파티션으로 나뉘어져있으므로, 그냥 시스템이 설치된 파티션만 포맷하고 다시 윈도우를 설치하였다.
    정상적으로 윈도우 설치가 끝난 후, 나는 데이타가 저장되어 있는 파티션을 클릭하려고 하였지만, 더 이상 클릭할 수 없었다.
    이유는 더 이상 윈도우에서 그 파티션을 인식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헉... 큰일났네... 데이타가 저장된 곳에 이제까지 디카로 찍은 사진들이랑 부모님께서 독일에 오셔서 생활하신 비디오가 들어있는데...'

    물론 그 외에도 교회 성가대의 찬양 파일과 수많은 악보들, 그리고 이제까지 모아온 많은 컴퓨터 프로그램과 PDA 프로그램이 들어있었다.
    아... 워드와 엑셀 작업한 것들도 있구...

    하지만 이 모든 데이터에 접근할 수도 없으니... 그저 막막했다.

    이렇게 해봐도 안되고 저렇게 해봐도 안되고...
    나는 멍하니 모니터를 쳐다보다가 새벽 2시쯤 잠자리에 들었다.

    오늘 오전 근무를 마친 후, 집에 돌아와서는 전화번호부를 찾아보고, 또한 인터넷을 찾아서 하드디스크 복구 관련 업체에 관한 정보를 수집했다.
    컴퓨터 업체에 전화해서 문의를 해보니, 자기들은 컴퓨터가 고장났을 경우, 잘못 셋팅된 것을 바로잡고, 고장난 부품을 새로 바꾸는 일을 하며, 하드디스크 복구는 전문업체에 맡겨야 된다고 했다.
    인터넷에서 함부르크에 있는 하드디스크 전문 복구업체 정보를 찾아보니, 일단 700유로부터 시작한다고 나와있었다.
    하드디스크의 손상정도와 데이터의 양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고 적혀있었다.

    '음... 너무 비싸군... 이 일을 어떻게 하지?'

    나는 구석에 쳐박혀 있는 컴퓨터에 있는 하드디스크를 떼어내어서 내 컴퓨터에 장착하였다.
    물론 하드디스크 셋팅도 다시 하여 새로 장착한 하드디스크로 부팅이 되게 하였으며, 기존의 디스크는 Slave 로 인식되게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하드디스크는 윈도우에서 보면 그냥 통채로 하나의 디스크로 표시되었다.
    여러개로 나누어 놓은 논리디스크는 전혀 인식할 수 없는 상태이기에 내가 그 디스크를 클릭하면 포맷되지 않았으므로 포맷하라는 멧세지만 나왔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하지?'

    인터넷 검색을 하던 중 Finaldata 라는 하드복구 프로그램에 관한 기사를 찾을 수 있었다.
    나는 일단 이 프로그램을 구하여 설치해보았다.
    이 때 설치는 다른 컴퓨터에 있던 하드디스크를 떼어와서 새로 윈도우를 설치한 후에 새로 장착한 하드디스크에 Finaldata 프로그램을 설치하였다.
    그리고는 그 프로그램을 실행하여 보았다.
    일단 논리디스크는 안 나오므로 나는 물리디스크로 선택하여 거기서 파티션을 찾아 들어갔다.
    그리고 검색시켰다.

    클러스트를 확인하며 검색하는 과정이므로 시간이 매우 오래 걸린다.
    검색시간으로 10시간 정도 나와있는 상태이다.

    지금은 거실에 있는 컴퓨터를 이용하여 이 글을 쓰고 있다.
    아무쪼록 저녁에 퇴근하고 와서는 약간이나마 결과물을 볼 수 있으면 좋겠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