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Counter
  • 가족 / Family

    번호
    제목
    글쓴이
    512 두번째 눈사진 file
    심현준
    1205   2005-01-07 2005-01-07 17:00
     
    511 보도블럭 깔기 2
    석찬일
    2896   2005-08-12 2005-08-12 09:43
    지난번 지하실 공사가 끝난 다음으로 집 손질에 들어간 부분은 마당이다. 우리집은 연립주택 중 제일 끝집이기 때문에 집 옆부분에 약간의 마당이 다른 집에 비해서 더 있다. 그 마당 옆길에 다이아몬드형으로 박혀있는 보도블럭은 왠지 모르게 엉성해 보였으...  
    510 샤론이의 장래희망 2
    석찬일
    1277   2006-11-13 2006-11-13 09:31
    예전에 학창시절을 돌이켜보면 매년 선생님께서 아이들에게 장래희망이 무엇인지 물어보시곤 하셨다. 어릴 때부터 장래에 어떤 사람이 되고싶은지 생각하게 함으로 보다 희망적인 미래를 꿈꾸게 하기 위함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며칠 전 아내가 샤론이에게 장...  
    509 나무 담장 분해하기 2
    석찬일
    1056   2007-06-02 2007-06-02 15:20
    2007년 6월 1일 옆집 아저씨 폴커(Volker)는 내게 내일(토요일) 새롭게 설치할 담장 나무가 배달되어 온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아주머니 마리온(Marion)은 그날 저녁식사로 피자를 주문해서 먹을 것이라고 하였다. 사랑하는 아내 찬은(Chan Eun)은 저녁식사 ...  
    508 어버이날 file
    석찬일
    3503   2003-05-07 2003-05-07 17:00
     
    507 섬머타임이 시작되었다 4 file
    석찬일
    1511   2006-03-26 2006-03-26 20:16
     
    506 아~ 가을인가... 2
    석찬일
    1221   2006-08-14 2006-08-14 06:32
    며칠 전부터 내리는 비는 지난 여름 언제 그렇게 더웠냐는 듯이 시치미를 뗀다. 어제 오후에 시내에 나간 아내는 길고 두툼한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았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늦여름 더위 때문에 열대야로 고생한다고 하는데... 오늘도 어김없이 계속 ...  
    505 연말연시는 가족과 함께... 8
    석찬일
    1281   2006-12-27 2006-12-27 10:20
    2006년 12월 27일 며칠 전부터 목이 아프도록 기침이 나더니, 결국 어제 저녁 '니노치카'공연에서는 목소리가 거의 나오지 않았다. 나는 오늘 아침 일찍 일어나서 내가 평소에 가던 병원에 가 보았다. 그런데 이게 왠 일인가. 병원 문은 잠겨있는게 아닌가. 나...  
    504 잠자는 샤론 file
    석찬일
    768   2005-11-28 2005-11-28 04:46
     
    503 홈페이지 작성한것을 축하한다
    이문자
    3843   2003-04-30 2003-04-30 17:00
    처음으로 홈페이지를 개설한것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홈페이지를 통 하여 많은 열매를 맺기 바란다, 그리고 홈페이지를 통하여 좋은 교우 관계가 맺어져 살아가는데 서로 에게 도움을 주는장이 되기를 ..... - CepCis(80.134.176.139) 감사합니다. 좋은 소식을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