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가족 / Family

    번호
    제목
    글쓴이
    436 핀볼 게임 기록세우다. ^^ 2 file
    석찬일
    1327   2008-01-22 2008-01-22 07:37
     
    435 이발
    석찬일
    1589   2003-07-08 2003-07-08 17:00
    2003년 7월 8일 오늘 아침에는 왠지 일찍 일어났다. '가만히 있어봐라... 내가 알레르기 주사를 언제 맞아야 되지?' 문득 알레르기 주사를 맞아야 된다는 사실이 기억나서 내 책상위의 달력을 보았다. 일반적으로 내가 해야할 일은 거기에 다 적어 놓기 때문이...  
    434 혹시 수두?
    석찬일
    1545   2004-03-28 2004-03-28 17:00
    어젯밤 홈페이지 정리하느라 늦게 잠자리에 든 나는 오늘도 어김없이 아내가 나를 깨우며 부르는 소리에 단잠을 깼다. 무슨 일로 나로 하여금 잠을 못자게 하나 일어나서 거실로 나와보니, 아내가 샤론이 바지를 벗겨놓고는 다리 이곳 저곳을 살피는 것이었다....  
    433 변하는 날씨
    석찬일
    953   2004-09-15 2004-09-15 17:00
    오늘은 소나기가 왔네요. 아침에는 맑은 날씨였으나, 오후가 되면서 점점 어두워지는 하늘... 뒤 이은 소나기... 다시 개었다가, 맑고 푸른 하늘에 휘날리는 비... 참으로 다변하는 날씨를 느끼면서 하루를 보내었습니다. 하지만 하루의 날씨보다 더 많이 변하...  
    432 새해 첫눈
    석찬일
    1340   2004-01-01 2004-01-01 17:00
    유난히 긴 독일의 겨울밤은 일반적으로 저녁 4-5시면 깜깜해져서 그 다음날 오전 8시경이 되어야 비로소 조금씩 밝아진다. 그런데 오늘(2004년 1월 2일 아침)은 아침 7시경 샤론이가 쉬하고 싶다고 해서 일어났는데, 방의 불을 켜지 않은 상태에서도 커튼이 드...  
    431 어린이날
    이문자
    1224   2004-05-04 2004-05-04 17:00
    석 샤론 에게 샤론아 잘 있었니 할머니다 .... 오늘은 어린이 날인데 아빠와 엄마하고 즐겁게 보내거라. 지난밤 꿈에 샤론이와 샤론맘 하고 만났다 우리 샤론이가 얼마나 이쁘게 절을하는지 너무너무 할머니는 기뻤다. 어린이날 즐겁게 보내거라 안녕 . . . . ...  
    430 장모님 독일로 오시다
    석찬일
    1074   2004-11-02 2004-11-02 17:00
    2004년 11월 2일 극장에서는 오후 6시에 무대 연습이 있었다. 원래는 하루종일 쉬는 날로 예정되어 있어서, 이날 장모님이 독일로 오시면 마중 나가기 좋다고 생각되어 이날로 정했으나, 갑자기 변경된 일정때문에 나와 아내 둘 다 극장에서 연습해야 했다. 부...  
    429 베이비시터 구하기
    석찬일
    1323   2004-12-03 2004-12-03 17:00
    지난 9월 20일부터 임시단원으로 극장에 출근하는 아내는 샤론이가 엄마와 떨어져서 잘 지낼 수 있을까 걱정이다. 처음 얼마동안의 기간이라도 가까운 가족과 함께 있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여, 한국에 계신 할머니께서 한달 와 계셨으며, 이어서 외할머니도 ...  
    428 집 열쇠받다
    석찬일
    1072   2004-12-15 2004-12-15 17:00
    2004년 12월 15일 낮 12시가 조금 넘은 시각 거실에 있던 나는 복도에서 울려퍼지는 애국가 소리를 듣는다. 내가 정성들여서 핸드폰에 입력해놓은 애국가가 울려퍼지자, 나는 '아~, 애국가구나'라고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가 내가 전화를 받아야된다는 사실을 ...  
    427 샤론, U8 검사받다 2
    석찬일
    926   2005-08-22 2005-08-22 10:24
    2005년 8월 22일 아침 8시경 우리 가족들은 기상했다. 어제 오후 ‘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