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가족 / Family

    번호
    제목
    글쓴이
    106 대구 우방타워 아쿠아리움에 가다 file
    석찬일
    2999   2004-08-26 2004-08-26 17:00
     
    105 킬에도 눈이 많이 오다
    석찬일
    1241   2005-02-23 2005-02-23 17:00
    2005년 2월 23일 아침에 일어나보니 밖에는 눈이 펑펑 내리고 있었다. 이 세상의 모든 더러움을 씻어내려고 하듯, 눈은 거침없이 온 세상을 하얗게 만들어놓았다. 나와 아내는 샤론이를 유치원에 데려다준 후, 같이 시내로 나갈 계획을 했다. 아내는 다음 주일...  
    104 오랫만에 테니스 치다 2
    석찬일
    1042   2005-09-01 2005-09-01 08:47
    2005년 9일 1일 참으로 오랫만에 테니스를 쳤다. 호준씨와 세르게이, 그리고 노비와 함께 오전 11시부터 낮 1시까지 두시간에 걸쳐서 쳤다. 호준씨는 우리들과 처음 치는 시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실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한국 대 유럽(독일...  
    103 아... 휴가가 끝나가네요. 2 file
    석찬일
    787   2007-08-15 2007-08-15 10:02
     
    102 샤론이 정기검진 U7
    석찬일
    1526   2003-07-29 2003-07-29 17:00
    며칠전에 이쁜 엽서 한장을 받았다. 내용을 보니 2003년 7월 29일 수요일 오전 8시 샤론이 병원 예약이 되어있으니, 잊지말라고 하는 것이었다. 내 일정표에는 30일 오전 8시로 되어있는데, 뭔가가 이상했다. 달력을 자세히 보니 7월 30일이 수요일이었다. 아...  
    101 오즈의 마법사
    석찬일
    1658   2003-12-23 2003-12-23 17:00
    매년 연말이면 극장에서는 어린이 손님을 대상으로 한 동화를 한편 공연한다. 올 해에는 "오즈의 마법사"를 무대에 올리게 되었기에, 나는 아내와 샤론이와 함께 구경을 하러 갔다. 사실 작년까지만해도 동화 공연에는 관심이 없었으나, 이제 샤론이도 구경을 ...  
    100 집 계약하다
    석찬일
    1263   2004-12-13 2004-12-13 17:00
    2004년 12월 13일 드디어 오늘 오후 3시에 공증인 사무실에서 집 계약을 했습니다. 집주인이 남부지방에 사는 관계로 못올라와서 그의 형이 대리인으로 계약서 작성하는 곳에 참석했습니다. 독일어로 진행된 계약서 작성이었기에 힘든 점이 많았지만, 친절한 ...  
    99 2007 가족 사진 2 file
    석찬일
    1538   2007-01-08 2007-01-08 09:58
     
    98 수영
    석찬일
    1522   2004-02-24 2004-02-24 17:00
    내가 독일에 온 지도 벌써 5년이 다 되어가는데, 그동안 이상하게도 수영장에는 한번도 갈 기회가 없었다. 아니 기회가 없었다기 보다는 내가 안 갔다고 해야 옳겠지. 바닷물에서 수영을 한 적은 몇 번 있으나 수영장에는 적당한 기회가 닿지 않아서 못 간 것...  
    97 외식
    석찬일
    1440   2004-04-22 2004-04-22 17:00
    지금 살고 있는 집에 이사온 지도 벌써 3년되어간다. 그동안 발코니를 그리 많이 사용하지 않은 우리는 올 여름 발코니에 놓고 사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탁자를 저렴한 가격에 샀다. 벌써 2년전에 사놓은 파라솔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하여 파라솔 받침...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