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Counter
  • 가족 / Family

    번호
    제목
    글쓴이
    560 자전거
    석찬일
    1643   2003-09-09 2003-09-09 17:00
    몇년전에 199 마르크를 주고 구입한 나의 멋진(?) 자전거는 혹독한 비바람과 싸우느라 군데군데 녹이 슬고 라이트(불)도 안 켜지지만 꿋꿋히 나와 함께 킬 바닷가의 바람을 가르며 오늘도 달린다. 그렇게 귀한 자전거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자전거를 타고...  
    559 안경
    석찬일
    1630   2003-09-13 2003-09-13 17:00
    2003년 9월 13일 오늘 오전 근무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보니, 소포가 하나 와 있었다. 한국에서 내 안경이 왔다고 말하는 아내의 말을 듣고선 얼마전 내가 멧신저를 통해 대구 어머님께 내 안경을 좀 보내달라고 말한 것이 생각났다. 내 시력에 관한 기록은 전...  
    558 오랫만의 화상채팅 file
    석찬일
    1458   2003-10-06 2003-10-06 17:00
     
    557 장갑
    석찬일
    1266   2003-10-16 2003-10-16 17:00
    며칠전 아침에 아내가 샤론이를 놀이방에 데려다주기 위하여 차를 타고 나가려 할 때, 차유리가 얼어서 다급히 얼음을 긁어내는 것을 보았다. '아, 드디어 추운 겨울이 시작되는가보구나.' 이제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어 하나 둘씩 떨어지는데, 갑자기 찾아온 ...  
    556 중국식당
    석찬일
    1663   2003-10-31 2003-10-31 17:00
    2003년 봄에 한인교회 김미나씨의 배려로 성가대원들이 같이 중국식당에서 식사를 한 적이 있다. (그 때 아내와 샤론이도 같이 자리했었다) 그것이 1999년 여름 내가 이곳 독일로 와서 처음으로 중국집에 가 본 때이다. 그 후 2003년 10월의 마지막 날 점심 식...  
    555 새는 집에 가고 없다
    석찬일
    1700   2003-10-31 2003-10-31 17:00
    샤론이가 창밖을 보거나, 거리에서 길을 가던 중, 날아가는 새를 보면 항상 이런 말을 하곤 한다. "야~, 새다~. 새 많다~" 날아다니는 존재에 대한 동경심 때문일까? 그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샤론이가 밖에 잘 안 나가려고 할 때면, "우리 새보러 가자...  
    554 드디어 컴퓨터를!
    석은령
    2822   2003-11-08 2003-11-08 17:00
    - 제목 : 드디어 컴퓨터를! - 작성 : 석은령(, http://, 217.227.199.173) - 일자 : 2003-11-09 16:04:03 - 카운트 : 51 - 본문 : 오마니 오마니 우리 오마니, 그리고 동상아 드디어 물난리의 뒷수습이 정리되고 컴퓨터앞에 않게 되었습니다. 어젯밤에 지하실...  
    553 기저귀
    석찬일
    1322   2003-11-09 2003-11-09 17:00
    샤론이는 밤에 잘 때 기저귀를 하기 싫어한다. 아마 축축한 느낌이 싫어서라 생각하지만, 특별히 샤론이가 기저귀를 하기 싫어하는 날은 샤론이가 잠이 든 후, 기저귀를 채워준다. 하루는 잠이 든 후, 기저귀 채워주는 것을 잊었는데, 샤론이가 우는 소리에 불...  
    552 화장실
    석찬일
    1462   2003-11-27 2003-11-27 17:00
    며칠전 SBS 프로그램인 최수종 쇼를 보았다. 초대손님으로 나온 신동엽의 재미있는 화장실 이야기를 듣고서 나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화장실 중에 좌변기가 2개가 있는 화장실도 있다는 것이다. 솔직히 이해가 잘 되지 않았지만 뭐 그럴수도 있으려니 ...  
    551 친구야는 깜깜하다
    석찬일
    2862   2003-12-03 2003-12-03 17:00
    아이들은 만 3살이 되면 유치원에 다닌다. 하지만 아직 만 3살이 안 된 샤론이는 만 2살이 좀 넘어서부터인가 놀이방에 다닌다.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오전 8시 30분에서 9시 사이에 놀이방에 데려다주면 보모선생님과 신나게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아이들은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