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Counter
  • 가족 / Family

    번호
    제목
    글쓴이
    482 미국. 멕시코 여행이야기 2
    이문자
    1071   2005-08-13 2005-08-13 18:17
    오늘 다시 사진을 보고 몇자 적는다. 먼저 홈페이지에 올려 주어 고맙구나. 그리고 사진 배경을 잠간 설명을 해줄가 한다. 여기가 멕시코 에서 여행한 copper canyon 정상에 있는 호텔이 보이는곳이다.. 우리가 묵은 호넬인데 발코니에서 바로 canyon 정면을 ...  
    481 우리집에서 제일 정확한 시계 file
    석찬일
    1158   2005-08-15 2005-08-15 08:39
     
    480 과속 벌금 용지 2
    석찬일
    1755   2005-08-18 2005-08-18 14:40
    지난 7월 28일 아내의 생일날 김현배 목사님께서 킬교회교인들을 함부르크에 있는 목사님 집으로 초대하셔서 함부르크로 갔다. 처음에는 나비게이션이 있는 김호일 집사 차를 따라서 함부르크에 가서, 목사님 집 근처에서 이명선 사모님이 그 지점부터는 목사...  
    479 샤론, U8 검사받다 2
    석찬일
    918   2005-08-22 2005-08-22 10:24
    2005년 8월 22일 아침 8시경 우리 가족들은 기상했다. 어제 오후 ‘臘  
    478 오랫만에 테니스 치다 2
    석찬일
    1032   2005-09-01 2005-09-01 08:47
    2005년 9일 1일 참으로 오랫만에 테니스를 쳤다. 호준씨와 세르게이, 그리고 노비와 함께 오전 11시부터 낮 1시까지 두시간에 걸쳐서 쳤다. 호준씨는 우리들과 처음 치는 시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실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한국 대 유럽(독일...  
    477 유리 장식장 2 file
    석찬일
    1048   2005-09-08 2005-09-08 13:58
     
    476 일상의 작은 기쁨 5
    샤론맘
    2740   2005-09-08 2005-09-08 16:46
    샤론이를 유치원에 보내고 남편을 출근시키고 나면 그야말로 황금같은 나만의 시간이 생긴다. 샤론이는 유치원에서 오후 2시쯤 돌아오고 샤론아빠는 일찍 올 땐 12시면 퇴근을 하기때문에 황금같은 나만의 시간은 고작해야 2~3시간 정도이다. 황금 같은 나만의...  
    475 여름 휴가
    석찬일
    1204   2005-09-12 2005-09-12 04:01
    2005년 7월 11일 아침 일찍 일어난 우리 가족은 샤론이가 좋아하는 수족관으로 출발하기 위하여 간단하게 준비하였다. 집을 떠나서 출발하는 길에 동네에 있는 슈퍼마켓에서 먹을 것과 마실 것도 사고 기분좋게 수족관을 향했다. 오늘 우리가 가는 수족관은 ...  
    474 샤론, 치과에 가다 1
    석찬일
    1332   2005-09-15 2005-09-15 16:51
    2005년 9월 5일 우리 가족 세사람의 치과 검진이 있었다. 이날은 그 전에 못 봤던 여의사가 와 있었다. 원래 이 치과에 있던 남의사는 그날 못 왔다면서, 대신 여의사가 진료해 주었다. 나와 아내는 큰 문제없다고 했다. 치과 의자에도 앉기 싫어하는 샤론이가...  
    473 아빠, 비누로 씻으면 돼.
    석찬일
    1048   2005-09-19 2005-09-19 15:29
    "샤론아, 이제 세수하고 치카치카하고 유치원에 가야지~" 어느날 아침에 유치원에 갈 시간이 다 되어가서 나는 샤론이에게 씻으라고 했다. 그런데 샤론이는 안 씻는다고 한다. 오히려 나보고 씻으란다. "난 안 더러워. 아빠가 씻어." "샤론아, 아빠는 벌써 다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