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Counter
  • 가족 / Family

    번호
    제목
    글쓴이
    522 중국식당
    석찬일
    1668   2003-10-31 2003-10-31 17:00
    2003년 봄에 한인교회 김미나씨의 배려로 성가대원들이 같이 중국식당에서 식사를 한 적이 있다. (그 때 아내와 샤론이도 같이 자리했었다) 그것이 1999년 여름 내가 이곳 독일로 와서 처음으로 중국집에 가 본 때이다. 그 후 2003년 10월의 마지막 날 점심 식...  
    521 SKYPASS JUNIOR file
    석찬일
    1875   2004-06-11 2004-06-11 17:00
     
    520 여름 휴가
    석찬일
    1204   2005-09-12 2005-09-12 04:01
    2005년 7월 11일 아침 일찍 일어난 우리 가족은 샤론이가 좋아하는 수족관으로 출발하기 위하여 간단하게 준비하였다. 집을 떠나서 출발하는 길에 동네에 있는 슈퍼마켓에서 먹을 것과 마실 것도 사고 기분좋게 수족관을 향했다. 오늘 우리가 가는 수족관은 ...  
    519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아이 3 file
    샤론맘
    1260   2005-12-16 2005-12-16 09:49
     
    518 샤론이의 잠투정... file
    석찬일
    3837   2003-04-26 2003-04-26 17:00
     
    517 드디어 만들었습네다
    석은령
    1612   2003-08-30 2003-08-30 17:00
    짠짠짠 짠짠짠~~~ 기뻐해주십시오. 드디어 은령이의 전용 e-mail주소를 만들었습니다. lazarus_eunryung@hotmail.com 많이 이용해 주십시오. 제때 답장을 보낸다는 장담은 못 드리지만 일주일에 한번 정도라도 들어가보려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냉크미 - 모...  
    516 치약
    석찬일
    1508   2004-01-28 2004-01-28 17:00
    어제 오후에는 알라딘과 요술램프의 조명 연습이 있었다. 연주시와 똑같은 분위기로 분장하고 조명, 소품 등을 사용하여 하는 연습이다. 연습을 시작할 때가 되니 극장장도 와서 우리들이 연습하는 것을 보았다. 나를 비롯한 전 출연진이 최선을 다하여 열심으...  
    515 아내와 샤론 한국 가다
    석찬일
    1506   2004-05-25 2004-05-25 17:00
    2004년 5월 25일 나와 아내 그리고 샤론이는 차를 타고 함부르크에 있는 공항으로 갔다. 오늘 한국으로 출발하는 아내와 샤론이의 짐을 트렁크에 가득 싣고 함부르크로 가기에 앞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었다. 요즘 가뜩이나 비싼 기름이지만 안넣고 다닐 수는...  
    514 샤론, 치과에 가다 1
    석찬일
    1332   2005-09-15 2005-09-15 16:51
    2005년 9월 5일 우리 가족 세사람의 치과 검진이 있었다. 이날은 그 전에 못 봤던 여의사가 와 있었다. 원래 이 치과에 있던 남의사는 그날 못 왔다면서, 대신 여의사가 진료해 주었다. 나와 아내는 큰 문제없다고 했다. 치과 의자에도 앉기 싫어하는 샤론이가...  
    513 사마귀
    석찬일
    2126   2004-01-06 2004-01-06 17:00
    사람의 몸을 잘 살펴보면 정상적이지 못한 부분들이 가끔 있다. 그 중에도 사마귀는 사람의 신경을 상당히 거슬리게 하는 놈이다. 옷으로 가리는 부분이라면 비교적 덜 거슬리지만, 얼굴이나 손처럼 대부분의 시간 일상에 노출되는 곳에 자리잡고 나있는 놈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