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mage
  • 최근 댓글
  • Counter
  • 일반 새로운 배드민턴 채 사다

    2009.06.19 16:40

    석찬일 조회 수:942 추천:4



    ||0||0내가 매일 마누라를 볶은 결과, 드디어 아내가 새로운 배드민턴 채를 사주었다.
    사실 이 정도는 내가 혼자 사도 되지만, 이왕이면 재무장관의 결재가 있은 후에 사면 그만큼 가정에 평화가 더해진다고 생각되어, 굳이 아내의 허락을 먼저 받는다.
    이를 두고 혹자가 너무 쥐여 사는게 아니냐고 한다면 뭐 딱히 할 말은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가 쥐여 사는 것은 아니다.

    새로 산 채는 배드민턴 용품으로 유명한 요넥스 회사의 채이다.
    아주 오래된 모델이지만 가격대 성능이 좋아서 많은 사람들이 아직까지도 즐겨 찾는 모델이다.

    지난 주에 내가 산 채와 같은 모델을 산 균섭씨의 채를 지난 주일 잠깐 사용해보니 느낌이 참 좋았다.
    스포츠 용품 전문점인 "Inter Sport"에서는 정가 70유로에 할인가 40유로로 판매되는 채이다.
    하지만 또 다른 스포츠 용품 전문점인 "Karstadt Sport" 에서는 똑같은 채를 정가 45유로에 할인가 25유로로 판매한다.

    약간의 발품을 팔면 그 만큼 좋은 채를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것이다.
    인터넷을 다 뒤져봐도 이 채를 30유로 이하에는 살 수 없는데, 이 가게에서는 25유로에 판매를 하니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배드민턴을 비교적 규칙적으로 친 지 1년 반 정도가 되었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치는 배드민턴이지만, 꾸준히 한 보람이 있어서 그런지 몸이 전보다 많이 가벼워진 느낌이다.
    체중도 5kg 정도 줄었으며, 아울로 바지도 헐렁해졌다.
    아... 그리고 그 전에는 없던 근육이 팔에 좀 붙었다.

    일단 이 정도로 몸매를 유지하도록 노력할 생각이다.
    이번 주일 저녁에도 공연이 있지만, 공연 후에 조금이라도 운동을 할 생각이다.

    XE Login